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페인트 공장 불..신불산 위협 '아찔'
송고시간 | 2018/01/12 17:09



앵커멘트> 오늘(1/12) 오전 9시30분쯤 울주군 삼남면의
한 페인트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만 리터의 원료를 태우고 2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바로 옆 저장소에는 인화성 물질이 10만 리터가 보관돼 있었고
신불산도 가까이에 있어
하마터면 큰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남미경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신불산 앞으로 불길과 함께
시커먼 연기가 하늘로 치솟습니다.

 

소방헬기까지 동원해 물을 연신 뿌려대고
불이 난 공장 지붕은 무게를 이겨내지 못하고 주저 앉습니다.

 

울주군 삼남면 페인트 공장에서
불이 난 건 오늘(1/12) 오전 9시30분쯤.

 

불은 페인트 공장 3개동 가운데
위험물 취급소로 분류된 제조소에서 시작됐습니다.

 

스탠드 업>인화성 물질인 페인트 원료가 타면서
불은 순식간에 공장 전체를 덮었습니다.

 

이 불은 제조소 1개 공장과 페인트 원료 만 리터를 태워
소방서 추산 1억 2천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2시간여 만에 꺼졌습니다.

 

인터뷰>회사 관계자
"말로 다 표현 못 하죠. 불이 난 것을 처음 볼 때 억장이 무너지죠."

 

이 과정에서 공장 소유주 65살 김모 씨가 연기를 흡입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불이 난 제조소 옆 저장소에는
크실렌 등 인화성 물질 10만 리터가 보관돼 있었고
신불산도 바로 인근에 있어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인터뷰>반맹원 중부소방서 조사지휘 3팀장
"건물 구조도 화재에 취약한 구조이다 보니까 연소 확대가 빠르고,
특히 건조한 날씨 탓에 산불로 연소 확대되는 것을 막았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김씨가 작업 도중 부주의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JCN뉴스 남미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