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경제
[리포트] 떠나는 상인들 늘어나는 빈점포
송고시간 | 2018/05/10 19:00



앵커멘트> 분양 당시 수백대 1의 경쟁률을 보였던
혁신도시 상업 용지에
상가 공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장사가 잘 되지 않는데다
비싼 임대료를 감당하지 못한 상인들이
떠나고 있습니다.


구현희 기잡니다.


리포트> 울산 혁신도시 상업지구입니다.


상가 건물 곳곳에
비어있는 점포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s/u> 이곳은 몇년 전만 해도
가장 인기있었던 상권 중 한 곳이지만
이제는 공실이 하나 둘 늘고 있습니다.


권리금을 대폭 낮추거나 아예 포기한다고 해도
들어오겠다는 사람을 찾기 어렵습니다.


장사를 해도
한달 임대료도 벌지 못하는 상인은
계약기간이 끝나기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상인
"겨울에는 4개월 동안 문 닫았어요.
임대료가 안나와서... 딴 사람 할 사람 있으면
그냥 주고 가고 싶어요."


혁신도시 상권에 대한 기대감에
높은 임대료를 지불하고 들어왔던 상인들이
막상 기대했던 수익을 올리지 못하면서
떠나고 있는 겁니다.


인터뷰> 상인
"임대료 비쌉니다. 거의 다 빠져나가고 있습니다.
장사가 안되니까..."


조선업 등 지역 전체 경기불황도
한 원인입니다.


cg in> 올해 1분기 울산의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13%.
5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out>
 

cg in> 소규모 상가 공실률(3.3%)은
전분기보다 3배나 증가해 3%를 넘어섰습니다. out> 


빈 점포가 늘어나면서
안정적인 임대수익을 기대했던
투자자들의 어려움도 커지고 있습니다.


JCN뉴스 구현희입니다.//


구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