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정치
[리포트]지방선거 한 달...총력전
송고시간 | 2018/05/14 17:01



앵커멘트> 6.13 지방선거가 한 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지역 여야는 중앙당의 지원 사격 속에 필승 결의대회를 갖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으며, 
 
후보 단일화 작업을 마친 진보 진영도  
남은 기간 총력전을 펼치기로 했습니다. 
 
김영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울산지역 여야가 필승 결의대회를 갖고  
선거 총력전에 나섰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1일 종하체육관에서  
지방선거 필승 전당원 결의 대회를 열었습니다. 
 
결의 대회에는 추미애 당대표와 임종성 국회의원이 참석했으며,  
추 대표는 울산의 적폐청산을 위해  
중앙당 차원에서 적극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인터뷰>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방적폐 청산해 내야 합니다. 이 곳에서도 이미 적폐의 시장이 또아리를 틀고 있는데 여러분 이번이 바꿀 기회가 아닙니까. 
 
자유한국당은 지난 13일 울산상공회의소에서  
필승결의대회를 개최했습니다. 
 
한국당은 울산 재도약 선언문 채택과  
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 촉구 서명식을 가졌습니다. 
 
홍준표 당대표는 경제와 민생을 살릴 수 있는 정당은  
한국당밖에 없다며 적극적인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인터뷰>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중앙정부를 이런식으로 엉망으로 1년 동안 만든 사람들한테 또 지방정부를 넘겨 주겠다? 대한민국 국민이 그렇게 만만합니까? 
 
진보진영은 진통을 겪어왔던 후보단일화 작업을 마무리했습니다. 
 
북구 국회의원 재선거와 북구청장 경선에서  
민중당 권오길, 강진희 예비후보가 정의당 후보들을 누르고 
진보단일 후보로 확정됐습니다. 
 
진보진영은 노동자와 비정규직, 여성의 삶을 위한 정치를  
펼치겠다며 적극적인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인터뷰>윤한섭 민노총 울산본부장/ 울산의 노동자 여러분, 그리고 가족과 주민 여러분. 힘을 모아주십시오. 노동자의 힘으로 울산을 바꾸고 진보정치를 새롭게 다시 세워 내겠습니다. 
 
민주노총과 정의당, 민중당은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들  
전원에게 진보진영 단일화 후보라는 표현을 사용할지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스탠드업>지방선거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지역 정당들이 총력전에 나서고 있습니다.  
JCN뉴스 김영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