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삼산지구대, 베란다 자살기도 30대 여성 구조
송고시간 | 2018/05/15 16:56

남부경찰서 삼산지구대는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던 친구가 며칠째 연락이 안 된다"는
친구의 112신고를 접수하고 신속한 휴대전화 위치추적으로
자살을 기도하던 30대 여성 A씨를 구조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A씨가 평소 죽고 싶다는 말을 자주했다"는 신고자의
진술로 미뤄 자살이 우려된다고 판단하고,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통해
집 출입문을 강제로 열어 A씨를 발견했습니다.


집안으로 들어간 경찰은 12층 아파트 베란다 난간을 잡고
뛰어내리려 한 A씨에게 접근해
30여분간 설득한 끝에 무사히 구조했습니다.

남미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