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해고 통보 사장에 골프채 휘두른 60대 집행유예
송고시간 | 2018/06/11 16:43

울산지법 황보승혁 판사는 자신을 해고한 사장에게  
골프채를 휘둘러 다치게 한 60대 A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과 보호관찰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 1월 자신이 직원으로 있던 남구의 한 차량 정비소에서 
차량 관리문제로 다른 직원과 말다툼한 일 때문에  
사장 B씨가 자신을 해고하자 격분해 B씨를 골프채로 2차례 때려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골프채로 피해자의 머리를 가격하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며, 다만 특별한 범죄전력이 없고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한 점 등을 고려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구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