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정치
[리포트]개방직 공모 마무리...인사 검증은?
송고시간 | 2018/08/06 16:53



앵커멘트>민선 7기 울산시가 개방형 고위직 인사 공모를  
대부분 완료했습니다. 
 
지역 야당은 이번 인선부터 인사검증 시스템을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고, 여당은 상위법 개정 이후 도입을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김영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민선 7기 울산시가 뽑는 개방형 고위직은 모두 7자리입니다. 
 
이 가운데 시민신문고 위원장은 모집 공고가 진행 중이며,  
이달 중으로 인선이 마무리될 예정입니다. 
 
또 교통건설국장은 면접까지 마쳤고,  
이번주에 인사위원회가 열립니다. 
 
나머지 대변인과 복지여성국장 등 5개 자리는  
곧 면접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9개 울산시 산하 공기업과 출연기관장 인사 역시  
조만간 진행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울산시는 이들 개방형 고위직 공모와 관련해 경쟁률 등을  
공개하지 않는 등 철저한 보안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시정 안팎에서는 특정 인물의 내정설이 나돌고 있습니다. 
 
앞서 울산시는 정무특별보좌관으로 송철호 시장이 후보였을 때  
수행실장을 지낸 정몽주 씨를 임명하면서 내정설에 더욱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민선 7기 첫 인선을 두고, 지역 야권에서는 그동안  
보은성 인사를 막고, 능력과 자질을 검증하기 위해  
인사청문회 제도가 당장 도입돼야 한다는 입장을 보여 왔습니다. 
 
하지만 지방의회의 인사청문회가 위법 논란에 휩싸이자 
최근 들어서는 집행부와 지방의회가 참여하는  
임시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인사를 검증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고호근 부의장(자유한국당)/ 울산도 부산시처럼 실행위원회를 구성해서 산하 공기업 및 출연기관장을 임명할 때 시의회에서 인사청문회 제도를 거치도록 하는 부분이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여당 역시 인사검증 시스템 도입에는 찬성하고 있지만, 
도입 시기에 대해서는 이견을 보이고 있습니다. 
 
인터뷰>윤덕권 행정자치위원장(더불어민주당)/상위법인 지방자치법이 개정되고 난 이후에 저희들이 인사청문회를 도입할 수 있는 근거 법안을 갖고 다시 한 번 일을 진행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민선 7기 인선이 구태의연한 보은 인사로 막을 내릴지 아니면  
새로운 행보를 보일지 시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JCN뉴스 김영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