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행정
울주군 옛청사 도시재생? 민간매각?
송고시간 | 2018/08/08 18:42



앵커멘트> 옛 울주군 빈 청사 자리에
어떤 도시 계획의 그림이 그려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울산도시공사가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민간 건설사들도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구현희 기잡니다.


리포트> 빈 건물만 남은 울주군 옛 청사입니다.


지난해 말 청사 이전 이후
유동인구가 크게 줄면서
이 일대 상권이 크게 침체됐습니다.


남구청과 청사 부지 매각을 두고
협상을 벌였지만
400억원대의 대금 분할 납부를 두고
이견을 보이면서
협상은 잠정 중단된 상태입니다.


이런 가운데 울산도시공사가
울주군 옛 청사를 포함한 일대
6만 2천여 제곱미터를
국토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 대상으로 신청했습니다.


청사 부지를 매입한 뒤 공공시설과
행복주택, 청년임대주택 등을 건립하겠다는 겁니다.


하지만 인근 주민들과 부동산업계는
반기지만은 않는 분위기입니다.


녹취> 인근 부동산 관계자
"행복주택하고 청년임대주택이 들어오면
주변에 인프라가 좀 낮아진다고 봐야하지
않겠습니까 대형 건설사에서 큰 아파트를 지어주는게
옥동으로봐서는 유리하죠."


실제로 옛 청사 부지에 아파트를 지으려는
대기업 등 대형 건설사들의 문의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녹취> 울주군 관계자
"(부지 매입) 문의옵니다. 건설사에서...
대기업도 있고 중소기업도 있어요."


울주군도 민간 매각 가능성을
여전히 열어둔 상태입니다.


cg in> 이선호 울주군수는
최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민간 매각 가능성을 언급하며
해당 청사 부지의 지가 재감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out>


하지만 민간에 매각할 경우
특혜 시비가 일 수 있다는
부담을 안아야 합니다.


스탠드 업> 옥동의 마지막 금싸라기 땅의 새주인이
누가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jcn뉴스 구현희입니다.//


구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