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공장 인근 야산 화재...대형화재 잇따라
송고시간 | 2018/08/09 17:23



앵커멘트> 얼마 전 보온재 공장에서 큰 불이 난 사건이 있었죠.  
  
(오늘) 또 다시 대형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공장 바로 옆 산에서 불이 났는데,  
자칫하면 불이 근처 LPG 탱크와 공장 창고까지 옮겨 붙어  
더 큰 화재로 이어질 뻔 했습니다.  
  
김동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길과 함께 연기가 치솟습니다.  
  
헬기는 화재 현장에 대량의 물을 끼얹었고,  
소방차는 불길이 더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마른 풀에 물을 뿌립니다.  

공무원들도 현장에 직접 투입돼  
불길을 막기 위한 작업을 벌였습니다.  
  
오늘(8/8) 오전 9시 41분  
울주군 온양읍 이진리 한 공장 뒤편 야산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길은 폭염으로 바짝 마른 풀 등을 태우며 빠르게 번졌습니다.  
  
헬기가 7대까지 동원돼서야 큰 불길은 잡을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김성수 온산소방서 구조구급팀장  
임야에서 건축물로 넘어오는 부분에 화재 방어를 실시하고 인접 공장  
에 재산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주력했습니다.  
  
야산에서 화재가 발생해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약 3ha의 산림이 타는 등의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이번 산불은 LPG 탱크와 인접해 있던 곳에서 발생해  
자칫하면 더 큰 화재로 이어질 뻔 했습니다.  
  
화재가 났던 야산에서 공장 창고까지는 불과 5m 정도의 거리.  
  
스탠드업>  
사고 현장과 맞닿아 있는 LPG관입니다.  
  
공장 바로 옆에서 불이나 자칫하면  
대형 화재로 이어질 뻔 했습니다.  
  
울산 지역에서는 지난 5일 보온재 공장 화재에 이어  
이번 달에만 2건의 대형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JCN뉴스 김동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