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문화
'치맥 페스티벌' 마지막 여름휴가!
송고시간 | 2018/08/31 16:21



ANC> 태화강 치맥 페스티벌이 마지막 바캉스를 주제로  
어제(8/30) 개막돼 일요일 밤까지 계속됩니다.  
  
많은 시민이 행사장을 찾아 중구 태화강변에서   
치킨 맥주와 함께 마지막 여름을 즐기고 있습니다.  
  
어젯(8/30)밤 행사 중에 잠깐 소나기도 내렸지만  
참가자들의 흥겨움을 가라앉히지는 못했습니다.  
  
김동영 기자입니다.  
  
R> sync> 건배~!  
  
흥겨운 음악 소리와 함께 마련된 테이블들.  

운치 있는 태화강까지 더해진 곳에서  
시민들이 치킨과 맥주를 즐기는 여유를 갖습니다.  
  
초청 가수의 공연도 이어지면서   
시민들은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행사를 즐깁니다.  
  
INT> 은민희 중구 학성동  
“바람도 너무 시원하고요. 이렇게 나와서 가족들이랑 즐겁게 시간도   
보내고, 특히 노래도 나오고 너무 너무 좋은 것 같아요.”  
  
태화강 치맥 페스티벌이 라스트 바캉스라는 주제로  
어제(8/30) 개막식을 열고 본격적인 행사를 시작했습니다.  
  
S/U> 2018 치맥 페스티벌은 이번 주말까지  
태화강 일대에서 펼쳐집니다.  
  
행사장은 치맥 파티가 열리는 먹거리 구역과  
야외극장이 운영되는 볼거리 구역,  

그리고 EDM 무대와 놀이시설 등으로 구성된 즐길 거리 구역 등  
세 구역으로 나누어져 운영됩니다.  
  
특히 치맥 페스티벌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다양한 닭요리 매대가 준비됐고  
맥주 한 잔을 천원에 만나볼 수도 있습니다.  
  
INT> 박태완 중구청장  
“치맥 페스티벌을 통해서 우리 주민들이 좀 더 여유를 가질 수 있고,   
우리 중구를 널리 알리고 우리 중구에서 행복을 느낄 수 있으면 합니  
다.”  
  
행사 2일 차인 토요일부턴 EDM 파티가 준비돼 있는 등   
치맥 페스티벌의 흥겨움은 더해질 예정입니다.  
JCN뉴스 김동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