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경제
[리포트] 100달러 향하는 유가에 '희비'
송고시간 | 2018/10/05 18:00



앵커멘트> 국제유가가 연일 오르고 있습니다


국내유가도 전달보다
리터당 20원 가까이 올랐는데
100달러로 향하고 있는 유가에
업계 간 희비도 엇갈리고 있습니다.


구현희 기잡니다.


리포트> 국제유가가 배럴당 100달러 선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cg in> 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74달러를 넘어섰고
우리나라가 많이 쓰는 두바이유도 4년 만에 최고 수준인
84.44달러를 기록했습니다. out>


cg in> 국내 유가도 꾸준히 올라
전국 주유소 휘발유의 리터당 평균 가격은
한달 전보다 19.3원 올랐고
울산의 주유소 휘발유 가격도
13주 연속 상승했습니다. out>


유가상승은 통상 정유업계에 호재로 작용했습니다.


정유사가 원유를 국내로 들여와
제품으로 만들어 판매하기까지
통상 30일 이상 소요되는데
이 기간 유가가 오르면 제품가격도 오르면서
마진도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국제유가가 지나치게 오르면
석유제품 생산 비용이 올라가고
수요도 줄어드는 역효과가 날 수 있습니다.


반면 고유가로 LNG운반선 발주가 늘어나면서
수주가뭄에 시달리는 조선업계에는 단비가 되고 있습니다.
 

세진중공업 등 조선기자재 업체에도
호재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한국무역협회는 유가 상승이 단기적으로 울산 수출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만 기름 값 상승은 결국 물가 상승과
내수심리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어
서민 경제에는 부담이 될 전망입니다.


JCN뉴스 구현희입니다.//


구현희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