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경제
[리포트]광주형 일자리...현대차 노조 강력 반발
송고시간 | 2018/11/06 15:58

(앵커멘트)
노사 상생 일자리 사업으로 주목받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무산위기에 놓였습니다.


사업이 우여곡절 끝에 가시권에 들어왔지만
현대차 노조의 강력 반발로 좌초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현동 기자의 보돕니다.
-----------------------------
(기사본문)
국내 완성차회사 노동자 평균 연봉은 9천만원 수준.


이 임금을 절반 수준으로 낮추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광주시와 현대차는 신규 채용 근로자 임금을 낮추는 대신
광주 인근 산단에 연간 10만대 규모의 자동차공장을 짓는
일자리 창출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또 광주시는 주거.육아.여가생활 등
1인당 7백여만원 수준의 복지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광주시와 지역 노동계가
최근 현대차의 요구가 대부분 반영된
광주형 일자리 사업 투자협의서에 합의하면서
사실상 9부 능선을 넘은 상황.


하지만 현대차 노조와 민주노총이,
저임금구조가 양산되고 현 정부의 일자리 정책 실정을 덮기 위한
꼼수라는 등의 논리를 펴며 강하게 반대하고 있어
막판 무산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ST-이현동 기자
노조는 최근 임시대의원대회를 열고 광주형 일자리 투쟁 결의와 함께
투쟁일정과 수위를 논의하고 있습니다.


국내 경차 수요가 과포화인 상황에서 경차 생산을 위한
10만대 공장 신설은 창원과 평택, 서산 등 다른 지역노동자들의
일자리를 위협한다는 이유를 들고 있습니다.


또 국내 생산대수 하락으로 부도위기에 몰려 있는 2,3차 부품사들은
더 큰 위기에 직면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노조는 사측이 해당 사업 투자에 나설 경우
총파업까지 예고하고 있어 좌초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하부영/현대차노조 지부장
"현대차노조는 전국의 5만 1천 조합원들과 함께 민주노총, 금속노조
와 연대하여 광주형일자리 추진을 끝까지 저지할 것입니다."


반값 연봉과 복지를 결합한 노사 상생 사회통합형 일자리 모델로
평가받고 있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


노조의 반대 입장에도 불구하고 광주형일자리가
기사회생할 수 있을지,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JCN뉴스 이현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