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상품권 일련번호 대조.. 기부금 관리 투명성 높여야
송고시간 | 2018/11/06 17:35

앵커멘트> 울산의 한 복지관이 온누리상품권을 빼돌렸다는
JCN의 단독 보도 내용이 결국 사실로 확인됐습니다.


지난해는 한 공무원이 주유권을 횡령했다가 적발된 사건도 

있었는데 문제는 이같이 기부금품을 빼돌리는게 

크게 어렵지 않다는 겁니다.


보다 투명하고 철저한 기부금품 관리가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구현희 기잡니다.


리포트> 온누리상품권을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된 복지관.


jcn 보도가 나간 뒤
공동모금회는 의혹이 사실임을 확인하고
해당 복지관으로부터 문제가 된 상품권을 환수했습니다.


인터뷰>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
"저희한테 그렇게 복사해서 줬다는 건
예전에도 그랬을 수 있으니 저희가 원본을 다 달라고
해놓은 상태입니다."


하지만 복지관 측은
빼돌린 상품권을 현금화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인하고 있습니다.


이에 공동모금회는
복지관으로부터 환수한 상품권이
지난해 추석 현대중공업이 기탁한 상품권이 맞는 지 등을
일일이 확인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
""보관을 했었고 나눠줬다" 라는게 본인들의 주장인데
기존에 가지고 있던 상품권 넘버링 확인하고 있고
기부처 통해서도 요청을 해놓은 상태예요."


이와 관련해 동구청도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입니다.


울산은 특정 단체나 기관에
거액의 기부금이나 물품을 후원하는
대기업 사업장이 상대적으로 많은 곳입니다.


문제는 정작 기부금을 투명하게 배분하고
운영해야 할 기관이나 담당자가
이를 빼돌리는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지난해에는 울주군청 소속의 한 공무원이
태풍 차바 수재민들을 위해
에쓰오일이 기탁한 주유권 중 8천 만원 상당을
횡령하는 사건도 있었습니다.


인터뷰> 김명진 처장(울산시사회복지협의회)
"간혹 이런 일이 생길 때마다 개인 기부라든지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이 축소되지 않을까 우려가 되고
현장에 계신 분들이 시민들이 낸 기부금이라든지 기업이 제공한
후원금을 정확하게 전달하는 것이 본인의 사명이고 소명이라는
생각을 하셨으면 합니다."


기부금을 악용할 수 없도록
이를 근절할 수 있는 장치 마련이 시급합니다.


s/u> 불미스런 사건들로
기부문화가 위축돼서는 안 되겠지만
현재의 기부금 운영과 관리에 문제가 없는지
점검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jcn뉴스 구현희입니다.//



구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