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경제
[리포트] 유류세 인하 첫날...체감은 "글쎄"
송고시간 | 2018/11/06 17:03
앵커멘트> 유류세 인하 첫날을 맞은 오늘(11/6) 울산에는
리터당 천400원대 휘발유가 등장하는 등
기름값 인하의 움직임이 보였습니다.

하지만 이는 일부에 그쳤을 뿐
대부분의 자영 주유소는 아직 가격을 내리지 않아
소비자가 유류세 인하를 체감하기에는
아직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김동영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주유소에 손님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습니다.

정부가 유류세를 15% 인하한 첫날,
이 직영 주유소는 전날 대비 휘발유 가격을 리터당 123원,
경유는 87원을 내렸습니다.

덕분에 휘발유 가격은 최근 보기 힘들었던
천500원대까지 떨어졌습니다.

휘발유 가격이 100원 넘게 떨어지면서 이 주유소는
평소 같은 시간대보다 50% 이상 손님이 늘었습니다.

인터뷰> 주유소 이용 운전자
“보통 1686원 정도 계속 이렇게 됐거든요. 오늘부터 유류세가 인하되
면서 1546원 정도 하니까 체감은 많이 됩니다.”

울산의 한 알뜰 주유소에서는 천400원대까지
휘발유 가격을 내린 곳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처럼 기름 가격이 낮아진 주유소는
직영주유소를 중심으로 한 일부 주유소뿐.

울산 주유소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자영 주유소는
전날과 같은 가격을 유지했습니다.

울산 내 최고가 수준이라 할 수 있는
1700원대 휘발유 가격을 유지하는 곳도 여러 곳 있었습니다.

실제로 유가 정보 사이트 오피넷에 따르면
울산에서 천500원대까지 휘발유 가격을 내린 곳은
200여곳이 넘는 울산 내 전체 주유소 가운데 
20여곳 안팎에 불과했습니다.

이미 언론에 알려졌듯 재고 처리에 대한 문제도 있지만
주유소 간의 눈치 보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인터뷰> 주유소 관계자
“저희들은 크기가 좀 있는 주유소다 보니 재고가 좀 있는데요. 소진율
도 좀 빠른 편이긴 하죠. 사실 재고 소진이 다 됐고 싼 기름을 받더라
도 옆 주유소가 내리지 않으면은...”

상황이 이렇자 포털 사이트에는 저렴한 주유소를 찾기 위해
직영 주유소와 오피넷을 검색하는 횟수가 늘어
이 검색어가 하루 종일 검색 순위 상위권을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스탠드업> 유류세 인하가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혜택으로 돌아가기까진
아직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JCN뉴스 김동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