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교육
[리포트]이승복 동상 철거 반발...한발 물러선 교육감
송고시간 | 2018/11/08 16:08

(앵커멘트)
노옥희 울산교육감이 일부 초등학교에 남아 있는 이승복 동상을
모두 철거하라고 지시한 것을 두고 오늘(11/8)은 보수단체들이
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에 대해 노 교육감은 시대의 흐름과 맞지 않는다는 의견일 뿐
이념적인 문제는 아니라며 한발 물러섰습니다.


이현동 기자의 보돕니다.
--------------------------------
(기사본문)
오랫동안 반공의 상징적 인물로 주목받았던 이승복.


최근 일부 초등학교에 남아 있는 이승복 동상에 대해
노옥희 교육감이 철거 지시를 한 것을 두고 반발이 이어졌습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자유민주교육감 단일화단체로 활동한
이선본 울산본부와 나라사랑 울산본부 등 보수단체들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노옥희 교육감을 비난했습니다.


이들은 이승복 기사 조작 의혹에 대해 대법원이 사실보도로
판결했고 남북 간 평화 화해 분위기에도 맞지 않는다며
이승복 동상 철거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인터뷰-김정한/이선본 부회장
"노옥희 울산교육감은 동상 철거 발언을 취소하고 초임 교사 시절의
순수한 마음으로 돌아가 맑은 영혼의 미래 세대를 위한 교육 행정에
매진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여기에 노 교육감이 동상 철거를 강행할 경우 학부모 단체 등과
연계해 총력 저지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처럼 보수 성향 단체들의 반발이 확산하자 노옥희 교육감은
한 발 물러섰습니다.


노 교육감은 이승복 동상 철거 지시와 관련해
이념적인 문제는 아니며
단지 급변하는 현시대와는 맞지 않는다는 의미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습니다.


인터뷰-노옥희/울산교육감
"사실관계를 떠나서 지금 그런 동상이 우리 아이들이 자라는 데 필요
한가, 그런 관점에서 봤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면서도 학교에 특정 인물을 설치해 두는 것에 대해
학교 구성원 전체의 논의가 필요하고 그 결과에 따라 결정할
사항이라며 한 발 물러섰습니다.


이승복 동상이 남아 있는 학교는 울산에만 12곳.


노옥희 교육감의 발언으로 점화된 이승복 동상 철거 논란은
이제 학교 구성원들의 몫으로 남았습니다.
JCN뉴스 이현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