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정치
[리포트]남구 친환경급식 '야권 제동'
송고시간 | 2018/12/04 16:39



앵커멘트>남구의회 야당 의원들이  
남구청의 친환경급식 예산편성에 제동을 걸었습니다. 
 
친환경급식센터 운영에 절차상 하자가 있다는 것이 이유입니다. 
 
관련 조례가 본회의에서 통과되지 않을 경우 
내년 상반기 친환경급식은 사실상 어려워 보입니다.  
 
김영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남구청은 내년부터 친환경 급식센터를 설치하고  
초.중.고등학교 61곳에 친환경 급식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당초 예산에 18억 6천700만원을 편성했고,  
관련 조례를 발의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열린 남구의회 상임위원회에서  
자유한국당 기초의원들이 제동을 걸었습니다. 
 
남구청이 조례 시행 전에 이미 친환경급식센터를 설립해  
직원을 채용하고 운영하는 등  
절차상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인터뷰>안대룡 남구의원/ 조례가 제정되기도 전에 친환경급식센터가 운영되고 있었다는 점과
161개 업체와 협약을 맺었다는 점은 절차상 하자가 분명히 있다고 지적을 했고... 
 
또 식판에 올라오는 친환경 식자재의 비율이 35%로 낮다며  
제대로 된 친환경급식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안대룡 남구의원/ 친환경급식의 포장을 뜯어보면 부분도 아닌 일부 친환경급식 밖에
안되는 수준입니다. 이왕 할 것 같으면 정치 논리를 떠나서 아이들을 위한
부분이기 때문에 제대로 준비하고 시작하라고 말씀을 드렸습니다. 
 
남구청은 학교 소요량 파악 등 안정적인 급식 시행을 위해서는  
당장 센터 운영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권찬우 남구청 경제정책과/ 사전준비를 했다는 것이 위법하다는 내용에 대해서는
동의할 수 없습니다. 지역 161개 농·어가 분들과 공급계약 체결, 관내 61개 학교의 소요량 파악,
수·발주 프로그램 교육 등 친환경급식을 추진하기 위한 불가피한 사전준비들이 왜 위법하다는 겁니까?  
 
친환경 식자재 비율은 비용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에 
단계적으로 높일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권찬우 남구청 경제정책과/ 친환경식단 비율을 70% 이상 목표를 정하고
단계적으로 추진하자는 것이 입장입니다. 처음부터 100% 친환경급식 식단을 이야기하는 것은
불가능한 사유로 기준을 정하고 친환경급식을 시작조차 하지 말라는 이야기입니다.
 
집행부와 야당 간 첨예한 대립 속에  
관련 조례는 여당 의원 수가 많은 상임위는 통과했습니다. 
 
그러나 오는 12일 열리는 본회의에서는 여야 7대 7 구도인 특성상  
야당이 반대하면 부결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스탠드업>조례와 예산안이 통과되지 않을 경우  
남구지역 초.중.고등학생들은 내년 상반기에 친환경 급식을  
지원 받지 못하게 됩니다. JCN뉴스 김영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