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경제
[리포트] 울산 경제 '위기 극복의 해'로
송고시간 | 2019/01/03 17:46



앵커멘트> 울산상공회의소가 주관한 신년인사회가
오늘(1/3) 울산롯데호텔에서 열렸습니다.


경기침체를 반영하듯 예년보다 참석자들이 줄었지만

울산 경제의 위기를 극복하자는 데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구현희 기잡니다.


리포트> 2019년 기해년 상공계의 화두는 역시 경제였습니다.


지난해 그 어느 해보다 어려웠던 울산 경제가
새해에는 도약하기를 바라며
신년인사회의 슬로건을
'울산경제, 위기를 극복하자'로 내걸었습니다.


인터뷰> 전영도 울산상공회의소 회장
"지금이 울산의 미래를 바꿀 수 있는 최적의 기회입니다.
어려울수록 초심으로 돌아가
기본에 충실한다면 위기를 기회로 반전시키고
새로운 울산을 만들어갈 수 있을 것입니다."


송철호 시장도 울산 경제의 재도약과
시민이 체감하는 경제 활성화에
주력할 것을 다짐했습니다.


인터뷰> 송철호 울산시장
"금년에는 많은 변화와 참신한 좋은 경제 여건들이
시민들에게 펼쳐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우리 모두 함께 손을 잡고
이 어려운 파고를 헤쳐나갑시다. "


지난해 울산은 주력산업 침체와 수출 부진,
높은 실업률과 3년 연속 인구 감소라는
뼈아픈 성적표를 받았습니다.


이를 반영하듯 올해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경제인들의 수도 눈에 띄게 줄었습니다.


5년 연속 국비 2조원 시대에 힘을 보탠 국회의원들은
희망의 메시지와 함께 쓴소리도 잊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이채익 국회의원(자유한국당)
"국가 경제 탄탄하게 하고, 국가 안보 튼튼한 가운데
남북교류협력이 진전되기를 기원합니다.
대한민국이.. 또 울산이 새로운 활력을 되찾는데
우리 모두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인터뷰> 박맹우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정부에서는 민생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셔서
제발 경제 망하는 정책이 아니고
경제 안 망하는 정책 좀 펼쳐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각종 경제 지표와 전망이 결코 밝지 않지만
울산 경제의 위기 극복과 재도약에
힘을 모으자고 다짐했습니다.


JCN뉴스 구현희입니다.//


구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