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경제
현대重 노조, 잠정합의안 조합원 찬반투표 지연
송고시간 | 2019/01/10 18:14

현대중공업 노사가 2천18년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마련하고도  
4사 1노조 체계 때문에 조합원 찬반투표가 지연되고 있습니다. 


 
현대중공업 노조에 따르면 분할 3사 가운데 현대일렉트릭 노조가  
사측과 잠정합의에 난항을 겪고 있어 이번 주 실시될 예정이던  
전체 조합원 찬반투표도 연기가 불가피해졌습니다. 


 
현재 일렉트릭 노조측은 잠정합의 조건으로  
지난 파업 과정에서 해고된 모 근로자의 복직을 요구했지만  
사측은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대중공업은 2천17년 회사 분할 이후 4사 1노조 체계를 유지하고  
있어 노조는 4개 사업장의 잠정합의안이 모두 나와야  
조합원 찬반투표 일정을 잡을 수 있습니다. 


이현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