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제조기술 중국에 팔아 수백억 챙긴 업체대표 실형
송고시간 | 2019/02/07 17:03

울산지법 이준영 판사는 국내 화학업체의 제조공정기술을  
중국에 팔아넘긴 화학업체 대표 66살 A씨에게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하고, 범행에 가담한 화학업체  
전현직 임직원 등 4명에게도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각각 선고했습니다. 
 
A씨는 화학업체 공장장으로 근무하다 울산에 관련 업체를 
설립한 뒤 다른 화학업체 전현직 임직원에게  
막대한 수익금을 주겠다고 접근해 제조공정 기술을  
빼돌린 뒤 중국에 팔아넘겨 225억 원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부는 "피해 회사가 많은 비용과 시간을 들여 얻은  
영업비밀 등을 중국 등지로 유출해 큰 피해를 줬고, 
범행을 주도하며 경제적 이득도 가장 많이 누렸다며  
실형을 선고한다"고 밝혔습니다.// 
 


구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