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신고리4호기 운영 허가 반발
송고시간 | 2019/02/11 16:22



앵커멘트>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신고리4호기 가동을  
조건부로 허가한 것과 관련해  
환경단체와 정치권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지적된 문제들이 완전히 해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허가가 난 데다  
어제(2/10) 울산 인근에서 지진이 발생하면서  
이 문제가 더 부각되고 있습니다. 
 
김영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1일 신고리4호기에 대한  
운영허가를 조건부로 의결했습니다. 
 
해당 조건은 모두 3가지로, (CG IN) #누설저감 조치와  
#화재 관련 다중오동작 결과에 대한 위험도분석 보고서 제출,
그리고 #최종안전성분석보고서에 적용된 기술기준을  
1981년에서 2001년으로 변경하는 조건을 내걸었습니다.(OUT)  
 
이에 대해 환경단체가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건부 승인 결정을 취소할 것을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촉구했습니다. 
 
인터뷰>한상진 울산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신고리 4호기 1차와 2차 성능시험 후에도
누설이 확인되는 등 반복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다. 그럼에도 원안위는 2020년까지
누설 저감조치 하라며 조건부 승인한 것이다.   
 
특히 지난 휴일, 경북 포항에서 1년 만에  
진도 4.1 규모의 지진이 발생하자 신고리4호기의 안정성을  
원점에서 다시 심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인터뷰>이효상 정의당 울산시당위원장/ 2016년 규모 5.0 울산지진과 규모 5.8 경주지진,
2017년 규모 5.4 포항지진 등 동남권에서 계속 발생하는 지진은 핵발전소 안전에 위협을 가하고 있다.    
 
신고리4호기와 같은 기종인 아랍에미리트 바라카원전은 현재  
가압기 안전밸브 누설과 격납건물 콘크리트 공극, 
윤활유 흘러내림으로 인해 운영허가를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진보정당들은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신고리3.4호기의 안전성 검증을 정부에 촉구할 것을  
울산시와 지역 정치권에 요구했습니다. 
 
인터뷰>하창민 노동당 울산시당부위원장/ 더 이상 망설이지 말고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신고리 3.4호기 안전성 검증을 다시 할 것을 정부에 촉구해야 한다. 
 
울산을 비롯한 부산과 경남지역 탈핵단체들은  
오는 9월 상업운전을 앞두고 있는 신고리4호기의 시운전 저지를 위한  
단체 행동에 나설 방침이어서 진통이 예상됩니다.  
JCN뉴스 김영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