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행정
[리포트] 북구 공공 산후조리원 유치 난항
송고시간 | 2019/02/11 19:24



앵커멘트> 북구는 울산에서 젊은이들이 가장 많은 지역이자
인구도 유일하게 증가하고 있는 구군 중 하나입니다.

그러나 출산을 위해 필요한 산부인과나 산후조리원이 없어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데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북구청이
공공 산후조리원 유치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지만
예산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김동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공산후조리원을 유치하기 위한
북구청의 노력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동권 북구청장은 지난 8일 청와대에서 열린
시·군·구청장 초청 국정설명회에서 발언권을 얻어
공공산후조리원 유치를 요청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11월 국회와 청와대 등을 찾아
공공 산후조리원 건립 필요성을 주장한 지 3개월 만입니다.

인터뷰> 이동권 / 북구청장
“출산 지원에 대한 기대와 행정 수요가 급증하고 있지만 민간 분만 산
부인과와 산후조리원이 한 곳도 없습니다. 공공 산후조리원 건립은 출
산율 제고의 큰 전환점이 될 것으로 확신합니다.”

북구청이 이처럼 공공 산후조리원 건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이유는 
북구 내에 산부인과와 산후조리원 시설이 하나도 없기 때문입니다.

북구는 인구 평균 연령이 36.8세로 울산에서 가장 젊고
가임 여성 한 명이 평생 낳을 수 있는 자녀수를 뜻하는
합계출산율도 1.385명으로 전국 평균을 웃돌지만
출산 시설 부족으로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북구청은 이러한 현실을 극복하기 위해
공공 산후조리원 건립 계획을 세우고
호계동에 부지까지 선정했지만 예산 확보를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승형 / 가족정책과 인구정책 계장
“전체 사업비가 토지 보상금을 제외하고 90억원이 필요합니다. 그러
나 구의 열악한 재정 상황으로 봤을 때 자체 사업으로 추진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봅니다."

사업 규모가 큰 만큼 국비 확보가 절실한 상황이지만
보건복지부 등 관련 기관에선 해당 예산 항목이 없어
국비 지원은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즉 현재로써는 공공 산후조리원을 
국비로는 지을 수 없다는 겁니다. 

북구청은 관련 기관에 지속적으로 제도 개선을 요청을 하는 등
노력을 이어나갈 계획입니다.

스탠드업> 공공 산후조리원을 위한 북구청의 노력이
결실을 맺을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JCN뉴스 김동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