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강요미수' 혐의 경찰관 피의자신분 검찰 소환조사.. 줄소환 예고
송고시간 | 2019/04/11 18:10

강요미수와 공무상 비밀 누설 혐의로
압수수색까지 받은 울산경찰청  소속 A 경위가
오늘(4/11)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오늘(4/11) 오후 2시,
A 경위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김 전 시장 동생을 고발한 건설업자와 공모해 
김 전 시장의 비서실장 측을 협박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앞서 이날 오전에는
A 경위와 같은 수사팀에 있었던  
경찰관을 불러 참고인 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A 경위를 소환해 조사 중인 것은 맞지만  
자세한 수사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며, 
A 경위를 한 번 더 불러 조사한 뒤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 9일, A 경위가 근무하고 있는  
울산경찰청 112 상황실과 지능범죄수사대를  
두 차례 압수수색했습니다.// 




구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