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고사 위기 노거수...보호 대책 절실
송고시간 | 2019/06/07 17:26



앵커> 북구 송정지구에 160년 된 노거수가 
고사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아파트 옹벽 설치 과정에서 뿌리가 잘려나갔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관계당국이 철저히 원인을 파악해
대책을 세워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동영 기잡니다.

리포트> 북구 송정지구에 있는 팽나무입니다.

높이 10미터 둘레 2미터가 넘는 풍채로
택지개발이 이뤄지는 가운데서도 160년 가량 이곳을 지켜왔습니다.

송정지구가 들어서기 전 이 나무는
이 자리에 있었던 자연부락 
화산마을의 당산나무 역할을 해왔습니다.

인터뷰> 이일걸 / 화산 향우회 사무국장
어르신들이 놀이 장기라든가 바둑을 둘 수 있을 정도로 그만한 그늘
이 형성됐던 나무입니다. 정월대보름에 항상 기원제를 올리던 (그런 
나무입니다)

그러나 최근 이 나무가 고사 위기에 처했습니다.

푸른 잎이 돋아나야 할 자리엔 앙상한 가지만 나 있고
어려움 끝에 자라난 이파리도 노란빛이 감돕니다.

아예 이파리가 썩은 곳도 곳곳에 보입니다.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기 전부터
한 자리를 지키던 당산나무가 고사 위기에 몰리자
주민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상복 / 북구의원
새로운 신도시가 조성이 된 송정택지지구인데 들어오자마자 이렇게 
오래된 나무가 문제가 된다고 생각을 하니까 (주민들이) 기운이 안 좋
은게 아니냐 이런 말씀도 있으시고...

나무가 고사 위기에 처한 것은 지난해 아파트 옹벽 공사 과정에서
노거수 뿌리가 잘려나가면서 벌어졌습니다.

북구청은 옹벽을 세운 LH에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전문가에게 나무 상태를 의뢰하는 등 문제 해결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북구청 관계자
LH와 별개로 저희가 영양 주사를 놓을거 거든요 이번 주말에. 다음주
나 이렇게 시기가 지나서 실제로 나무병원 의사 진단이 나오고 나선 
그때 LH에서 따로 작업 진행할 예정입니다.

현재 울산에는 280여 그루의 노거수와 63그루의 보호수,
1그루의 천연기념물이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 사유지에 위치하거나 제대로 된 관리를 받지 못해
고사 위기에 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스탠드업> 역사이자 문화가 녹아 있는 노거수를 지키기 위한
관계당국의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해보입니다.
JCN뉴스 김동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