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8년 만에 '무분규'..긍정적 영향 기대
송고시간 | 2019/09/03 17:00



앵커멘트> 현대차 노조가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올해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가결함으로써
현대차 노사협상이 8년 만에 무분규 타결됐다는 반가운 소식입니다.

현대차 노사협상의 무분규 타결이
울산에 어떤 영향을 가져다줄지 주목됩니다.

김동영 기잡니다.

리포트> 현대자동차 임단협 잠정합의안이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가결됐습니다.

4만4천여 조합원이 참여한 가운데
56.4%가 찬성표를 던졌습니다.

현대차 노조의 무분규 타결은
2011년 이후 8년 만입니다.

자동차 산업 침체기에 대내외적인 악재까지 겹치면서
노사가 뜻을 모았습니다.

지자체와 경제계 등 각 분야에서 환영의 뜻을 밝힌 가운데
시민들도 오랜만의 무분규를 반기는 분위깁니다.

인터뷰> 이순옥 / 북구 염포동
경제가 안 좋은데 이렇게 빨리 합의 보고 해야 시민들도 살고하죠.

통상 입단협 조인식 이후 지급되는
성과급과 격려금 등이 지역 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란 기대도 많습니다.

인터뷰> 박한철 / 상인
타결되면 돈에 대한 회전도 좋고... 장사하는 입장에선 그런 부분이 더 효율적이죠.

현대차 노사의 이번 결정은
각종 하투에 나선 노동계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예측됩니다.

현재 울산에선 레미콘 노조의 장기 파업 등
노사 갈등이 지속되는 곳이 많습니다.

현대차 노조가 파업권을 획득한 가운데서도
무분규 협상타결을 이뤄냈다는 점은
노동계에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스탠드업> 8년 만에 무분규 타결을 이끌어낸
현대차 노사의 행보가 지역 노동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주목됩니다.
JCN뉴스 김동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