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2)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8명 모임 가능... "출발 전후 진단검사"
송고시간 | 2021/09/20 19:00


[앵커] 연휴 사흘째이자 추석을 하루 앞둔 오늘
고향을 오가는 귀성행렬이 이어졌습니다.

추석 연휴에도 문을 연 임시선별검사소에는
진단검사를 받으려는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구현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선물 꾸러미를 든 사람들이 버스에 오르내립니다.

혼자 버스를 타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지만
가족 단위의 탑승객도 눈에 띕니다.

오랜만에 손주들을 보고 돌아가는 할머니

코로나 이전처럼 많은 가족과 친척이
한 자리에 모일 순 없지만
가족 모임제한이 완화된 덕분에
한결 발걸음이 가볍습니다.

[인터뷰] 김복기(경북 경산시)
"좀더 모일 수 있고 이러니까...
아이들을 볼 수 있고 해서... 우리 늙은이들은
아이들 보면 좋은 거 아닙니까? 자손들도 옹기종기 (모여)
보고 해서 기쁘고 좋습니다."

사람이 가장 많이 모이는 곳은 추석 대목장

추석을 앞두고 지급된 국민지원금 덕분에
모처럼 전통시장이 활기가 돕니다.

추석 연휴에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으려는 발길이 이어집니다.

고향 방문 등 타 지역을 오갔거나
연휴 끝나기 전 검사를 받으려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인터뷰] 이세원(남구 야음동)
"연휴 끝나고 애들 학교 가고 하려면
혹시 모르니까 남한테 피해 주면 안 될 것 같아서
일단 검사를 했어요."

코로나19 진단검사는 선별진료소나
임시선별검사소에서 받을 수 있습니다.

[스탠드 업] 추석 연휴 닷새 동안
울산의 임시선별검사소 3곳이
하루도 쉬지 않고 정상 운영됩니다.

특히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울산의 임시선별검사소 6곳이 모두 운영됩니다.

앞서 함께 벌초를 한 울산의 한 문중 모임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방역당국은 식사를 하거나 단체로 성묘를 하는 경우에도
거리두기와 방역수칙을 질 지켜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JCN뉴스 구현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