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 정치 )
JCN NEWS 상세
정치
[리포트]김기현 전 시장 삭발..본격 정치 행보
송고시간 | 2019/09/19 17:00



앵커멘트)자유한국당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오늘(9/19)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 릴레이에 동참했습니다.

정치권에서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본격적인 총선 행보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영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자유한국당의 삭발 릴레이에 동참했습니다.

김 전 시장은 울산 롯데백화점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파면과 구속을 촉구하며 삭발을 단행했습니다.

김 전 시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위선자이고 범죄자라며
비난의 강도를 높였습니다.

인터뷰)김기현 전 울산시장/ 일일이 언급하는 것이 역겨울 정도입니다. 조국은 그야말로 희대의 위선자이고, 추악한 범죄자이며, 최악의 조작기술자입니다.

김 전 시장은 조국 장관의 사퇴와 문재인 정권의 퇴진을 촉구하며
총선을 앞두고 사실상 정치권 복귀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인터뷰)김기현 전 울산시장/ 오늘의 삭발은 그 시작입니다. 오늘부터 저는 여기 함께하고 계신 분들은 물론이고 문재인 정권의 퇴진에 뜻을 함께하는 모든 분들과 같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할 것입니다.

출마 지역을 확정하지는 않았지만 삭발을 한 장소가 남구 삼산동인데다
지난 추석 연휴에 남구 수암시장을 방문한 점 등을 볼 때,
남구 을지역 출마에 무게가 쏠리고 있습니다.

스탠드업)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이번 삭발 투쟁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정치행보에 나섰다는 분석입니다.

이에 따라 남구 을에서 자유한국당은 박맹우 국회의원과
김기현 전 시장 등 두 전직 울산시장 간 2파전 구도가
형성될 수도 있습니다.

현재 남구 을은 2선에 성공한 박맹우 국회의원이 버티고 있는 지역입니다.

박 의원은 최근 중앙당 사무총장에 선임되면서
총선을 진두지휘하는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두 전직 울산시장이 당내 경선까지 갈지,
아니면 한 사람이 지역구를 옮길지 여부에 지역 정치권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JCN뉴스 김영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