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 속보 )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누구나 비우고 채우고...냉장고 나눔
송고시간 | 2019/12/09 16:00



앵커멘트) 필요하면 누구나 음식을 꺼내갈 수 있고
또 채워넣을 수 있는 냉장고가 북구에 생겼습니다.

주민들이 전하는 작은 식재료들이 하나씩 쌓여
어려운 이웃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김동영 기잡니다.

리포트) 행정복지센터 한켠에
마련된 커다란 냉장고.

무 같은 간단한 식재료에서
통조림 같은 인스턴트 식품까지
냉장고 가득 먹을거리가 가득합니다.

언뜻 보면 매대 같지만
어려운 이웃이 자유롭게 음식을 가져갈 수 있도록 만든
나눔 냉장고입니다.

스탠드업) 북구청은 올해 8곳의 행정복지센터에
이 같은 나눔 냉장고를 설치하고
운영을 시작했습니다.

나눔 냉장고에선 누구나 음식을 가져갈 수 있고
또 빈 냉장고를 채워 넣을 수도 있습니다.

누구나 부담없이 나눔을 실천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민들의 호응도 좋습니다.

인터뷰) 정순암 / 지역사회보장위원회장
이런 조그마한 식재료가 우리 주민들이나 소외된 분들이나 어르신들한테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아서 상당히 기분도 좋고 앞으로 더 열심히 (기부를) 해야겠다는 것이 우리 단체들 생각이고...

개인 기부도 있지만
일주일에 한 번씩 농수산물유통센터와 연계해
식재료를 지원 받아 냉장고가 빌 걱정도 덜었습니다.

몇몇 행정복지센터에서는
지역 내 가게들과 지원 협약을 체결하고
나눔 냉장고를 지속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동력을 얻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초금희 / 염포동장
"(나눔 냉장고 기부에 대해) 전파가 되고 홍보도 해 분위기가 형성되면 식재료를 많이 가져오고 그럴 거거든요. 그런 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저희들이 중심에 서서 할 겁니다."

운영 한 달째에 불과하지만
벌써 행정복지센터마다 수십명이
나눔 냉장고를 이용하는 등
어려운 이웃들의 밥상이 작은 기부로 인해
보다 풍족해 지고 있습니다.
JCN뉴스 김동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