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교육
[리포트]불 붙여도 끄떡없는 '신개념 배터리'
송고시간 | 2018/02/20 19:00



(앵커멘트)
불 속에서도 폭발하지 않고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배터리가 개발됐습니다.

 

반복적으로 구부리거나 심지어 가위로 잘라도
끄떡없이 성능을 유지한다고 합니다.

 

어떤 기술인지 이현동 기자가 전합니다.
---------------------------------
(기사본문)
음극과 전해질, 양극으로 나뉘는 리튬이온전지.

 

현재 액체 전해질을 이용하는 리튬이온전지가
널리 쓰이고 있지만 폭발에 취약한 단점이 있습니다.

 

이 때문에 전해질까지 모두 고체를 사용하는
전고체전지 연구가 활발합니다.

 

그러나 이 연구는 주로 무기전해질을 이용하는 방법이어서
유연성이 떨어지는 등의 한계가 있었습니다.

 

유니스트 이상영 교수팀이 이 한계를 뛰어넘어
유연성이 우수하면서 불에 잘 붙지 않는
고체 상태의 유기전해질을 개발해 주목받고 있습니다.

 

인터뷰-이상영/유니스트 교수
"액체 전해질에 비해서 폭발 위험성이 현저하게 감소되는
장점이 있고, 또 하나는 정해진 부피당 에너지 밀도를
크게 올릴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장난감 자동차 위에 LED램프를 켜고 전지에 불을 붙여도
정상적으로 작동됩니다.

 

전지의 일부를 가위로 잘라낸 뒤에도 LED램프가 켜져있습니다.

 

100회 이상 반복적으로 굽힌 이후에도 정상적으로 작동해
우수한 유연성을 보이고 있습니다.

 

현재 이차전지 분야에서 가장 큰 관심사는 폭발에서
안전한 전고체전지 개발.

 

기존과는 다른 새로운 개념을 제시한 이번 연구 성과는
세계적 권위의 학술지인 EES
2월호 표지 논문으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ST-이현동 기자
특히 이 기술은 고전압 전지 개발에도 이용될 수 있기 때문에
소형 전자기기는 물론 전기자동차의 전원으로도
널리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JCN뉴스 이현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