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대목장 '활짝'...추석 발걸음 '북적'
송고시간 | 2019/09/10 16:00



앵커멘트> 오늘(9/10)이 울산 곳곳의 5일장에서는
추석을 앞둔 가장 큰 대목장이 선 날이었습니다.

대목장을 맞은 전통시장은 각종 제수용품을 장만하기 위한
시민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습니다.

김동영 기잡니다.

리포트> 추석을 앞두고 열린 태화시장 5일장.

오랜만에 찾아온 대목을 잡기 위한 상인들의 목소리가
이곳저곳에서 울려퍼집니다.

상인들의 노력에 걸맞게
잘 손질된 생선과 문어, 빛깔 좋은 과일들은
날개 돋힌 듯 팔려나갑니다.

김이 모락모락 피어나는 떡집은
잘 빚은 송편을 포장하는 데 여념이 없습니다.

불경기 속에 찾아온 대목장이라는 기대감에
상인들의 입가에도 미소가 떠나지 않습니다.

인터뷰> 엄무숙 / 태화시장 상인
여름이 저희 비수기거든요. 그동안 못 벌었던 것을 추석 때 보충을 해야겠죠. 많이 벌어야 합니다. 지금.

스탠드업> 추석을 앞두고
제수용품을 장만하기 위한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시장은 발 디딜 틈 없이 북적였습니다.

골목골목 꽉 들어 찬 인파에도
사람들은 어깨를 부딪혀 가며
차례상에 오를 물건을 고르는 데 신중을 기합니다.

부쩍 오른 물가에
물건을 사는 손길은 망설여지지만
가족과의 만남을 고대하며
과감히 지갑을 엽니다.

인터뷰> 조근자 / 중구 우정동
비싸도 손자들, 가족들이 오니까 비싸도 사서 먹어야지.

불경기에 대형마트까지 곳곳에 들어서며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넉넉함과 정겨움 만큼은 잃지 않은 전통시장.

울산시는 추석 연휴 기간
전통시장 주변 도로에 주정차를 허용하고
공영주차장을 무료화하는 등 활성화에 나선다는 방침입니다.
JCN뉴스 김동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