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방재타운? 기본 대책부터!"
송고시간 | 2019/07/16 16:25



앵커멘트) 울산시가 최근 방사능 방재 관련 인프라가 집약된  
원자력방재타운을 조성하겠다며 
최종 용역 보고회까지 완료했는데요. 
 
탈핵단체는 목표 수립부터 잘못된 계획이라며,  
용역 결과를 폐기하고 실질적인 방재 대책부터  
수립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김영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울산시는 최근 최종용역보고회를 통해 2029년까지  
울주군 삼남면에 원자력방재타운을 조성하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이 사업에는 720억 원이 투입되며,  
방재타운 내에는 울주방사능방재지휘센터와  
연구개발 인큐베이팅센터, 방사능방재연구소 등이  
설치되는 것으로 돼 있습니다. 
 
이에 대해 울산지역 탈핵단체는 방재와 관련해  
기본 틀도 갖추지 못했는데, 방재타운을 짓는 것은  
대표적인 전시행정이라고 지적하고 나섰습니다. 
 
인터뷰)이향희 노동당 울산시당 위원장/ 방사능방재 기본 틀도 갖추지 못했는데
방재타운 짓는다고 방재전문도시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CG IN)방사능방재 전담인력은 울산시에 2명, 울주군 4명,  
남구와 북구는 각각 1명뿐이지만 다른 업무를 병행하고 있고,  
중구와 동구는 사실상 1명도 없습니다. 
 
올해 편성된 방사능방재 예산도 구군별로 편차가 큽니다.(OUT) 
 
방사능 구호소 347곳 가운데 300곳 이상이  
방사선비상계획구역 내에 위치한 것도 문제입니다. 
 
감사원으로부터 1년 전에 지적을 받았지만 여전히 시정되지 않았고,  
휴대용 방사능 측정기가 비치된 구호소는 한 곳도 없습니다. 
 
탈핵단체는 시민들이 비상상황 발생시 갑상선보호약품을  
어디서 배부 받아야 하는지조차 알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인터뷰)용석록 탈색울산시민공동행동/ 방사능 누출 이전에 조기에 복용해야 하는데
시민들이 방호약품을 어디에 가서 받는지 모르고 있어요. 매뉴얼에는 집결지,
사고가나면 대피할 수 있는 차를 타기 이전에 한 곳에 집결해서 거기서 (받아야 합니다.) 
  
탈핵단체는 원자력방재타운 조성 용역계획을 전면 철회하고,  
실질적인 방사능방재가 이뤄질 수 있는 토론부터  
시작할 것을 울산시에 촉구했습니다. JCN뉴스 김영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