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김기현 첩보 靑제보자' 송병기..지역 '술렁'
송고시간 | 2019/12/05 00:00



앵커멘트>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의 제보자가
송병기 부시장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러나 송병기 경제부시장은 오늘(12/5) 기자회견을 갖고
당시 제보는 김 전 시장과 관련해 이미 보도돼
대부분의 시민들이 알고 있는 일반적인 내용이었을 뿐이며
추호의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송철호 시장은 전혀 몰랐고
자신과는 무관한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박정필 기잡니다.

리포트>
청와대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리 첩보'와 관련한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한 것은 지난 4일.

조사 결과 제보자는 정당 출신이 아닌
공직자라며 실명은 거론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리 첩보의 제보자가
송병기 울산경제부시장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대해, 송 부시장은 자신을 향한 의혹 제기가
본격화되면서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수차례 울산시청과 울산경찰청에 고발한 사건이었고, 수사 상황이
언론을 통하여 울산 시민 대부분에 잘 알려진 상태였습니다. 제가 이야기
한 내용 또한 일반화된 내용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님을 밝힙니다.”

김기현 시장 시절 울산시 교통건설 국장을 지낸 송 부시장은
지난해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 캠프로 옮겨 송 후보가 당선된 뒤
경제 부시장에 임명된 인물입니다.

송 부시장은 당시 대부분의 시민들이 알 수 있는
일반적인 내용만 제보한 것이지
추호의 다른 의도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시장 선거를 염두에 두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사건을 제보했다는 일부 주장은 제 양심을 걸로 당연코 사실이 아님을 말씀드립니다. 또한
저는 이번 행위에 대해 추호의 후회함 꺼리낌이 없으며 그 어떤 악의적인
여론 왜곡에도 흔들리지 않을 것입니다."

송철호 시장은
최측근인 송 부시장이 제보자였다는 사실에 대해
전혀 몰랐다며 자신은 이 일과 무관하다고 밝혔습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리 첩보 제보자 실명이 거론되면서
지역 관가와 정가에 파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시민들도 사건의 추이에 촉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JCN뉴스 박정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