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서생주민 "기장군 편입위해 헌법소원 불사"
송고시간 | 2020/02/18 19:00



앵커> 울주군 서생면 일부 주민들이
부산으로 행정구역을 바꿔달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같은 원전 지역인 부산 기장군과 달리
서생지역은 개발은 커녕 홀대를 받았다며
기장군 편입을 위해 단체행동과
헌법소원까지 불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구현희 기잡니다.

리포트>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뜨는
간절곶이 있는 울주군 서생면.

인구 8천여명이 사는 이곳은
신고리 3호기에서 6호기까지

원전 4기가 들어선 곳입니다.

cg in> 주민들이 일부 원전을

자발적으로 유치하기도 했던 곳이지만
최근 서생면을 부산 기장군으로

편입시켜려는 움직임이 일면서
울산시와 울주군을 긴장시키고 있습니다. out>

서생면 일부 주민은
원전과 삶의 터전을 맞바꿨지만
정작 매년 수 백억원에 달하는
원전지원금의 대부분이 다른 읍면에 쓰이면서
서생 지역은 여전히 낙후된 상태로
홀대받았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이용진 (서생면 농업인대책위원장)
"국가 발전이나 울산시 발전을 위해서 협조하고 헌신한 지역인데
지금 헌신짝같이 생각하고 있고, 구 도심지가 소방 도로도 하나 없이
그대로 있습니다. 울산에 울주군에 남아있을 이유가 없다."

울주군이 원전지원금 800억 원을
인근 에너지 산단 조성에 쏟아부은 것도
무관하지 않습니다.

인터뷰> 이용진 (서생면 농업인대책위원장)
"(서생면) 신리 마을 집단 이주를 위해서 자율 유치한 지역의
그 돈을 울주군이 산업단지 조성에 투입하고..."

여기에 불과 차로 10여분 거리인
부산 기장군에 신도시가 들어서면서
서생지역 불만이 고조된 것으로 보입니다.

s/u> 일부 주민들은 실제 생활권이 부산이라며,
기장군으로 편입돼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실제로 상당수 주민들이
여권 등 민원 업무 처리를 위해
울주군청 대신 가까운 기장군청을
방문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cg in> 지역 홀대론에 주민들이 행정구역 조정을 주장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out>

지난해에는 경남 양산의 웅상지역 주민들이
인근 광역시인 울산이나 부산으로
편입시켜 달라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현행법상 행정구역 조정은
지방의회 의견 수렴과
주민투표 등을 거쳐야 해
절차가 복잡하고 실현되기도 어렵습니다.

하지만 서생 주민들은
헌법소원도 불사하겠다며
당장 다음 달 44개 단체로 구성된
추진위원회를 발족할 계획입니다.

울주군은 조만간 간절곶을 중심으로
서생 지역 개발에 나서겠다고 밝혔지만
성난 민심을 달랠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jcn뉴스 구현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