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교육
[리포트]울산 원어민 교사 전수조사.. 학부모 불안 여전
송고시간 | 2020/05/15 19:00


(앵커)
서울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하면서
울산 지역사회에도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데요.

울산의 초등학교 원어민 교사 2명도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사실이 알려져
학부모들이 불안해 하고 있습니다.

시교육청이 전수조사에 나서 실태를 파악하고 있지만
원어민 교사의 자진신고에만 의존하고 있어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이현동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지난 연휴기간 서울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울산지역 원어민 교사는 현재까지 2명.

울산시교육청은 최근 원어민 교사가 근무하는
104개 초.중.고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여
이같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같은 기간 6명의 원어민 교사가 이태원 지역을 방문했고,
단순 서울 방문과 이들과 접촉한 원어민 보조교사는
5명인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시교육청은 이들 원어민 교사 모두
검체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고
현재 자가격리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전화인터뷰-울산시교육청 관계자
"그 결과는 다 음성이 나왔고요. 숫자도 다 파악을 해서
어쨌든 지금 자가격리 중이고, 음성이 나왔다 하더라도...
지금 그렇게 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시교육청은 학원에도 공문을 보내 현황파악에 나섰고,
현재까지 신고는 없는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문제는 원어민 교사나 강사가
이태원 지역 방문사실을 숨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겁니다.

현재로선 자진신고에만 의존할 수밖에 없다보니
학생과 학부모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전화인터뷰-영어학원 학부모
"불안하죠.. 엄청 불안해요. 지금.. 학교도 아니고 학원이다 보니까..
학원 선생님들은 제가 알기로는 자진신고만으로 한다고 알고 있거든요.
그러니까 자기들이 신고 안하면 또..."

시교육청은 자체조사에 이어 조만간 교육부에서
이와 관련한 지침이 내려올 예정이라며
이에 맞춰 추가적인 현황파악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전화인터뷰-울산시교육청 관계자
"학원 종사자 전체에 대해서 조사를 하는 쪽으로 이야기가 있는 것
같아요. 그 공문이 오면 그대로 시행을 할 겁니다."

울산에는 현재 초.중.고교에 104명, 학원에 320명 등
전체 424명의 원어민 교사와 강사가 근무하고 있고,
이들에게는 코로나19 무료 진단검사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시교육청은 원어민 교사나 강사들이
자진신고를 꺼릴 이유는 없다면서도
추후 신고내용과 달라 추가 피해가 발생할 경우는
복무규정과 보건법 절차에 따라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JCN뉴스 이현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