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2)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코로나19
사적모임 8명으로 축소..방역패스 확대
송고시간 | 2021/12/06 19:00





(앵커)
오늘(12/6)부터 4주 동안 울산에서도
사적 모임 최대 인원이 8명으로 제한됩니다.

식당·카페에서 사적 모임을 가질 때도
허용 범위 안에서 미접종자 1명만 허용됩니다.

이현동 기자의 보돕니다.
--------------------------------
(리포트)
앞으로 4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이 강화됩니다.

울산시는 정부의 방역강화 방침에 따라
6일부터 내년 1월 2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일부 방역조치를
강화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사적모임 허용인원은 접종여부에 관계 없이
기존 12명에서 8명까지만 허용됩니다.

다만 동거가족과 아동, 노인, 장애인처럼
돌봄이 필요한 경우에는 예외범외가 유지됩니다.

미접종자의 전파 차단을 위해 방역패스를 확대 적용합니다.

CG-IN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식당과 카페에 대해 방역패스를 적용하고
사적모임 8명 범위 내에서 미접종자 1명까지는 예외를 인정합니다.

영화관과 미술관, 박물관, 도서관 등 실내 다중이용시설에도
방역패스를 확대합니다.CG-OUT

방역 패스 확대 조치는 6일부터 시행하되, 1주일간 계도기간을 거쳐
위반 시 과태료 등 벌칙 부과는 오는 13일부터 실시됩니다.

또, 12~18세 청소년들의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청소년에게도 내년 2월부터 방역패스가 적용됩니다.

학원과 독서실, 스터디카페, PC방, 노래방 등을 이용하려면
청소년도 방역패스가 필요합니다.

인터뷰-권영삼/울산시사회재난대응담당 사무관
"학원이나 스터디 카페 이런 곳은 내년 1월 31일까지 유예기간인데,
이런 곳은 청소년들이 많이 가잖아요. 학생들... 그런 부분에
저희들도 상황을 좀 보고 있습니다."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기 위해 모든 해외 입국 확진자에 대해
오미크론 변이 검사를 실시합니다.

예방 접종력과 관계없이 오미크론 변이 밀접 접촉자는 14일간 격리합니다.

한편, 지난달말 유럽에서 입국한 뒤 울산에서 확진된 2명은
오미크론 변이가 아닌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울산시는 지난달 28일과 29일 각각 네덜란드와 독일에서 입국한
울산 확진자 2명에 대해 질병관리청이 변이 바이러스 검사를 벌인 결과
델타변이로 판정됐다고 밝혔습니다.
JCN뉴스 이현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