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교육
[리포트]고3 등교 시작..긴장 반 설렘 반
송고시간 | 2020/05/20 19:00


(앵커)
코로나19 사태로 닫혔던 학교의 문이
오늘(5/20) 고등학교 3학년 등교 수업을 시작으로 다시 열렸습니다.

등교 개학이 미뤄진 지 80일 만인데요.

그동안 5번이나 등교 개학이 미뤄졌던 만큼
학생들은 설렘과 긴장이 교차했습니다

이현동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울산의 한 고등학교 정문 앞.

이른 아침부터 고3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됩니다.

교문 앞에는 선생님들이 나와 학생들을 반기고,
마스크를 쓴 채 등교에 나선 학생들의 얼굴에는
설렘과 긴장이 교차합니다.

인터뷰-박정빈/함월고 3학년
"오랜만에 학교 와서 새로운 것처럼 설레고.. 1학년으로 돌아간 것 같아요."

교문을 통과해 학교 건물로 들어가면
학생들 간 1미터 간격 유지와 함께
열화상 카메라로 발열체크를 하고
아무 이상이 없어야 교실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인터뷰-남효령/함월고 3학년
"미미하지만 그래도 확진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아직 등교하는 것이
무리가 있지는 않나.. 라는 생각도 들고, 시기가 시기이다 보니까,
해야 한다는 생각도 들면서 좀.."

일단 교실 수업을 시작하지만
교내 집단감염 가능성을 우려하는 학부모의 불안함은 여전합니다.

인터뷰-최은주/고3 학부모
"불안한 마음은 항상 있고, 아이들한테도 학교 생활할 때
마스크 사용이라든지 손을 수시로 씻으라고.."

교사들도 불안하기는 마찬가지.

등교 수업을 위한 방역 등 만반의 준비를 했지만,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은 떨쳐버릴 수가 없습니다.

인터뷰-최가영/3학년 담임교사
"이제 대면 개학을 했기 때문에 굉장히 불안한 마음이 있겠지만,
그동안 선생님들도 많은 준비를 했고, 실제로 위생수칙만 잘 지킨다면
건강하게 입시가 마무리될 수 있을 거로 생각합니다."

코로나19가 언제 끝날지도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대입을 준비해야 하는 학생들은 걱정이 앞섭니다.

인터뷰-신정은/함월고 3학년
"입시가 제일 많이 걱정되는 것 같아요.
늦게 개학을 해서 공부를 좀 덜 하게 된 것 같아서
입시가 진짜 제일 많이 걱정되고.."

고3을 시작으로 이제 순차적으로 등교 개학이 이뤄져야 하는 상황.

고3부터 시작되는 등교 개학이
생활 방역의 성공 여부를 가늠하는 잣대이자
큰 도전이 되고 있습니다.
JCN뉴스 이현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