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경제
현重 "분할 후에도 단협 승계"...노조 설득 나서
송고시간 | 2019/05/21 19:05

현대중공업이 물적분할에 반대해 파업 중인 노조에  
단체협약 승계를 약속하는 등 본격적인 설득작업에 나섰습니다. 


 
현대중공업은 오늘(5/21) 한영석.가삼현 공동 사장 명의로  
담화문을 내고 기존 단체협약을 승계한다고 밝혔습니다. 


 
담화문에서 회사는 단협을 변경할 이유도 계획도 없으며  
물적분할 후에도 근로관계부터 근로조건, 복리후생까지  
모두 지금과 동일하게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인력 유출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도 당초 서울로 빠져 나갈  
예정이었던 50명도 그대로 울산에 근무하도록 했으며 
어떤 현안이든지 노조와 함께 미래를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현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