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대구·경북 뚫렸다" 울산도 비상
송고시간 | 2020/02/19 19:00



앵커> 오늘(2/19)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추가 발생됐습니다.

특히 이 가운데 인근 대구와 경북에서 대거 포함된 것으로 나타나
울산 시민들도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영남권 방역망이 뚫림으로써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구현희 기잡니다.

리포트> 대구와 경북에서
코로나 19 확진 사례가 다수 발생했습니다.

s/u> 31번째 확진자가 슈퍼전파자가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이곳 신천지 울산교회도
혹시나 모를 사태에 대비해
예배 등 단체활동을 전면 중단했습니다.

보건당국은 추가 확진자 발생 여부와 함께
오리무중인 31번째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확인하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해외여행을 다녀온 적이 없고
이전 확진자와의 접촉도 확인되지 않으면서
지역사회 전파가 현실화된 거 아니냐는
우려가 나옵니다.

인터뷰> 노홍인 /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책임관
"정부는 코로나19의 국내 유입과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최대한의 노력을 다하고 있으며, 초기부터 전염이 일어나는
코로나19의 특성상 지역사회로 전파될 가능성이 상존하고 있습니다."

울산시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대구, 경북이 울산과 인접한 만큼
확진자 발생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인터뷰> 여태익 / 울산시 시민건강과장
"대구 아래 쪽에 있는 지역은 상당히 지금 골치가 아픈게
ktx 울산에서 상행선을 타면 대구사람 탈 것이고, 서울에서 하행선 타면
대구 사람 같이 타고 내려오다 동대구역에서 내릴 것이고
지금 발바닥이 불이 납니다."

방역당국은 그간 국경에 집중했던 방역을
지역사회 전파 차단에 주력하는 것으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확진자들의 동선과 접촉자들에 대한 추적이 시급한 가운데
울산의 방역망도 뚫리지 않을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jcn뉴스 구현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