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문화
[리포트] 참여형 축제로 거듭난 쇠부리 축제
송고시간 | 2018/05/11 19:00



앵커멘트>   
울산 철의 역사를 보여주는 제 14회 쇠부리축제가    
‘산업의 두드樂, 쇠부리 울림으로’라는 주제로    
오늘 (5/11) 개막했습니다.   
   
국내 최초로 선철을 생산하는    
옛 제철 방식을 재현하는 등    
다양한 볼거리와 참여행사가 마련됐습니다.   
   
박정필 기잡니다.   
   
리포트> 축제의 성공을 기원하는 고유제를 시작으로    
쇠부리축제의 서막을 알리고,   
   
달천철장에 신명나는 사물놀이 풍악이 울려 퍼집니다.    

신이 인간에게 불을 선물하는 것을 표현한 기원무와    
쇠를 만들 때 불매꾼들이 부르는 쇠부리 소리가    
눈과 귀를 사로잡습니다.     
   
인터뷰> 박기수 - 쇠부리축제위원장   
“쇠부리 문화는 우리가 문화예술로 울산의 랜드마크로 또, 관광문화  
사업으로 발전시켜서 후대에 물려줘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북구청 광장에 설치된 철광석을 녹인 제련로에서   
쇳물을 뽑아내기 위한 작업이 한창입니다.   
   
올해 철 생산 재현방식은 국내 최초로 선철을 생산하는   
전통 제련 방식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남규 - 한신대학교 한국사학과 교수    
“올해부터는 이 지역이 울산지역이고 울산의 제철 문화를 복원하기 위 
해서 로(제련로) 형태와 원료를 바꿔서 선철을 생산하는 그런 목적하에서
제련 작업을 할 겁니다.”                  
     
전통 체험장인 두두리마을과 봄꽃전시장에도    
관람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 축제에는 청년예술가 등이 함께 만드는    
‘철든청년’ 문화난장이 축제 기간 내내    
야외공연장에서 펼쳐집니다.    
   
인터뷰> 황동윤 지역 청년예술가    
“지역에 있는 청년들이 청년들이 예술적 활동을 도모하고 그리고 북구 
청 광장이 청년들을 위한 좋은 장소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알리 위해  
(저희가) 준비했습니다.”    
   
이번 축제 기간 동안 쇠를 주제로 한    
문화 공연과 참여형 행사 등 30여개의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마련돼    
시민들의 발길을 끌고 있습니다.   

스탠드 업> 올해로 14번째인 쇠부리축제는    
일요일인 13일까지 관람객과 하나되는 참여형 축제로    
북구청광장 일원에서 계속됩니다.   
   
JCN뉴스 박정필입니다.